> 따따부따 > 콩나물 메가폰
"아직도 나는 젊고, 할 일이 남았으며, 요즘 젊은이는 이 자리를 감당하기에 아직 멀었다"
한효석 조합원  |  pipls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직도 나는 젊고, 할 일이 남았으며,

요즘 젊은이는 이 자리를 감당하기에 아직 멀었다"

 

  시진핑이 전인대를 통해 중국 헌법을 개정하며 장기집권 독재자로 갈 수 있는 길을 열었어요. 덩샤오핑(등소평)이 장기집권하지 못하도록 규정해놓은 헌법 조항을 이번에 삭제한 거죠. 중국 시진핑이 나중에 장기 집권을 할지 안 할지는 모르지만 판도라 상자 봉인은 뗀 셈입니다.

 

  박순희 관장이 부천시노동복지회관 관장으로 15년 근무하다가 퇴임하고, 지난 31일부터 젊은 관장이 그 뒤를 이었어요. 2002년에는 척박했던 노동복지회관을 박순희 관장이 관리자가 되어 지난 15년 동안 반석에 올려놓은 공이야 말할 수 없이 크지요. 아는 사람은 다 압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에 그 15년보다 더 큰 공은 15년 전 지역사회가 젊은 박순희에게 기회를 주었듯이, 이번에 박순희도 다시 젊은 세대에게 그 기회를 돌려주었다는 겁니다.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때를 알고 물러난다는 게 그리 쉽지 않은 일이거든요. 대부분 "아직도 나는 젊고, 할 일이 남았으며, 요즘 젊은이는 이 자리를 감당하기에 아직 멀었다"고 말하며 물러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연임이 끝났는데 세 번째, 네 번째 기회를 독차지합니다.

 

  마침 오늘 새벽에 페북에서 시진핑을 두고 지인과 아래처럼 글을 주고받았습니다.

----------------------------------------------------------------------

 

장기집권은 반드시 부패합니다. 인류가 후손에 남긴 지혜 중 가장 으뜸이 두 번만 하라는 것이죠.”

 

인류의 지혜엔 공감하지만, 중국에서 시진핑은 좀 다른 인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럴까요? 한때 한국민이 박정희도 그렇게 생각했죠. 문제는 박정희 기준에 익숙한 관료가 부패할 때 아무도 통제하지 못한다는 겁니다. 특히 중국처럼 언론이 막혀있는 나라에선..”

 

, 중국의 후진성은 저도 인정하고 있습니다. 도올의 강의에서 칼럼 내용과 비슷한 주장을 들었는데, 박정희와는 비교 안 될 인물이라는 기대를 해 봅니다.”

 

천주교가 잘하는 것 중에 하나가 신부를 돌린다는 것이죠. 같은 천주교라도 10, 20년 움직이지 않는 신부는 본인 왕국을 운영합니다. 불교, 기독교, 시민단체도 마찬가지인 것 같네요. 얼핏 본인들은 안정적이라 판단하겠지만 제가 보기엔 매번 변신할 기회를 놓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 한 선생님.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는 미국과 지금의 중국을 보면서 큰 실험이 진행 중이란 생각이 듭니다.”

 

시진핑이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에 끼치는 영향이 너무나 크니까요.”

 

, 같은 생각입니다.”

 

아베와 푸틴이 부패 스캔들에 시달리는 것을 보면 시진핑도 장기집권하면 끝이 안 좋을 것 같습니다. 도올 판단처럼 때가 되면 시진핑 본인 보기에 개혁이 미진해도, 탁 내려와야 진정 영웅입니다.”

 

성경에 '해 아래 새 것이 없다'는 말씀이 있지만 영웅 탄생을 기대해 봅니다.”

 

.. 그러면 좋겠어요.. 중국을 위해서나 시진핑 본인을 위해서나..”

 

| 한효석

한효석 조합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병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18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