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 사람 > 사람사는이야기
사랑니와 작별했다
손은정 조합원  |  kongpap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어릴 때 치과는 드르릉드르릉. 전기톱 같이 생간 치료기구가 소리도 모양도 무서웠다
그래서 끊은 발길. ...
몇년 전. 이도 아프고 잇몸도 아프고
...
그래서 몇 십년 만에 찾아간 치과
사랑니를 뽑게 되었다
그런데 무슨일로 사랑니 뽑기가 오래 걸렸고
그래서 그런지 턱관절 장애가 생겼다
며칠 입을 벌릴 수 없었고
말도 할 수 없었다
그렇게. 턱관절 장애가 나아지고
또 발길을 끊었다
트라우마라 해야 하나
이젠 더이상 내 치아에 물러 설 곳이 없었던 요즘
몇 개월 집중 치료를 계획했다
첫 치료 ... 심장이 얼마나 두근대고 나대던지
의사샘은 몇번이고 심호흡을 시키다 치료하다 중단하길 반복 ..
첫날은 내 숨이 넘어가는 것 만 같았다
그래도 안정할 수 있도록 말로 설명해주신 의사 간호사님들 그 외 병원 관계자 분들 ...
그러길. 몇 개월
치료 완료와. 마지막 사랑니와 작별했다
무사히. 치료가 완료 될 수 있어 다행이었다
내가 그때라고 생각했을 때 두렵더라도
주변의 도움을 받으며 이겨낼 수 있는 용기
그거면 되는 거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병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18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