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모저모 > 생활/사회
집 앞 가로수에게
정문기  |  kongpap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집 앞 가로수에게.

땡볕에 길을 가면 절로 그늘을 찾게 된다
그래서
길가에 우뚝 서있는 너를 유심히 바라봤다

...

봄에 가지치기를 싹해버려 어쩌나 했는데
꾸준히 힘네서 어느 순간
잔 가지도 뻗고 잎도 티웠구나

봄에는 미세먼지 없애랴
여름에는 불볓 더위에 그늘 제공하랴
힘들겠다

문제는 인간들이 만드는데
해결은 네가 다 하는구나
고맙다는 말을 전하는 걸로 부족해

내가 더 해줄 것이 없나 생각하니
세상에 네 고마움을 더 알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되어 sns에 글 써본다

네가 이 sns를 할리 없지만
내 마음만큼은 알아 주리라 믿으면서 말이다
고맙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병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18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