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재 > 찰칵소리
나팔꽃이 피었다
한도훈 조합원 (시인, 향토역사전문가)  |  kongpap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가을 울타리에
 기럭지 짧아진 해 하나 걸어놓았다
 거울이 따로 없다
막바지 꿀을 모으는 벌들과
 다홍치마 입은 나무들이 모였다
 수 틀린다는 말
 멀찍이 던져놓고
 평화의 가온에 빛이 든다
 탄내 나도 좋다
 깨도 볶고 전어도 구어보자
 볼우물 가득 도토리 문
 하늘다람쥐도 함께 했다
 아, 좋다
 아침 햇귀에 귀 씻는 이 기분
 맨드라미 꽃봉우리에 맺힌
 이슬 한방울 마시는 이 기분
 나팔꽃이
 평화의 줄기 타고 피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병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18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