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모저모 > 생활/사회
‘巧 拙’
유진생 조합원  |  kongpap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문은 이러합니다.
“柷, 爲 콩新聞 愛讀者 諸位 組合員, 時 己亥元旦, 

錄老子句 ‘大巧苦捽’    ‘巧 拙’ 콩組合員 古軒 筆“

(축, 위 콩신문 애독자 제위 조합원, 시 기해원단,

녹노자구 ‘대교교졸’ ‘교 졸’ 콩조합원 고헌 필)

큰 技巧(기교)는 오히려 捽朴(졸박)해 보인다는 뜻인데요, ‘巧 拙’ 두 글자로 줄였습니다.
동아시아 미학의 중요한 미학범주 가운데 하나입니다.
무언가를 시작해서 혼신의 수련을 거쳐 숙달되고 완숙의 단계를 지나면 어딘가 부족하고 모자르며 졸렬해 보이기도 하고 질박해진다는 건데요. 군더더기는 빼고 할 수 있는 한 단순하게 보이지만 그 안에는 모든 기교가 녹아들어 있어 잘 보이지 않을 뿐, 처음의 진짜 巧(교)와 熟(숙)을 거쳐 다시 拙(졸)한 모습일 뿐이라는 건데요. 요즘 TV프로그램 가운데 ‘달인’들이 이 경지에 들어 보입니다.

巧拙(교졸)은 예술분야에 인용되기 이전에 이미 노자를 통해 우리 삶의 한 기준으로 작용되어 왔다는 것이고요. 이제 각 사람들의 일상은 물론이고  직업적 능룍이나 인격적 수련에서도 알게 모르게 영향을 주고 있는 道家的(도가적) 지침이기도 합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함께 돌아봤으면 하는 맘으로 巧拙(교졸)을 택했습니다. 巧(교)를 감추고 拙(졸)해 보이는 삶은 어떠실런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박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19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