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 사람 > 사람사는이야기
이웃이 있는 원미동순이보리밥, 안순이 사장님
이선주 조합원 (부천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상무이사  |  bcs0704@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원마동 사람들 이야기 #14>

 

   
 

좁은 거리를 사이에 두고 채소가게와 보리밥집이 이웃해 있다. 보리밥집 사장님은 밥때가 아니라 손님이 없을 때는 야채가게로 와서 같이 나물을 다듬어 주고, 콩을 까고, 장사를 대신해 주기도 한다. 채소가게 부부는 맛있는 음식을 하면 나누어 먹자고 보리밥 사장님을 부른다. 보리밥집 천장에 물이 새거나 전기가 나가면 뚝딱뚝딱 고쳐준다.

   채소가게 부부는 매일 부지런하게 새벽이면 삼산시장에 가서 물건을 가지고 와서 아침마다 채소를 다듬고 정리하고 물건을 판다. 그런 채소가게 부부도 보리밥집 사장님 가족 경사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과감히 그 날만은 가게 문을 닫는다. 보리밥집 사장님도 마찬가지다.

    보리밥집 사장님과 건너편 채소가게 사장님이 서로 오가고 도와주는 풍경 덕에 이곳은 마치 시골 장터같다. 심지어 손님들도 채소가게에 들려서 채소 다듬기를 도와준다. 이렇게 원미동에는 이웃을 위해 시간, 노동, 밥을 함께 나누는 사람들이 있다.

   순이보리밥집 안순이 사장님은 “매일 14시간 이상을 살아가는 곳에서 만나는 이웃은 가족보다 가깝다.”고 말한다. 이웃이라는 말만으로도 따뜻하게 대해주는 사장님은 우리 협동조합에도 가입했다. 본디 처음에는 다 어렵고, 도움이 필요하면 함께해 주겠다고 따뜻하게 대해 주신다.

   
 

 
   순이보리밥집은 작은 오두막집 같다. 좌석은 하나. 모두 모이면 8명쯤 함께 먹을 수 있는 규모의 자리다. 4천원이면 좋은 재료 가득한 비빔밥을 든든하게 먹을 수 있다. 사장님도 매일 세끼 보리밥을 먹는다. 내가 매일 먹는 보리밥이라고 생각하고 미원이나 조미료 없이 건강한 재료로 만든다. 곁들여 먹는 열무김치도 과일을 갈아서 정성스럽게 만든다.

   안순이 사장님은 보리밥집을 운영하기 전에는 서울에서 장사를 했었다. 운동도 하지 않고 일만하다보니 당이 생기고 담낭암도 왔다. 당이 생겼을 때 매일 보리밥으로 비빔밥을 해먹었다. 내 몸을 건강하도록 도운 보리비빔밥. 이웃에게도 좋은 음식을 함께 나누어 먹는다는 심정으로 장사를 한다.

   일하기를 좋아한다는 안순이 사장님은 암으로 수술을 하고 나서 쉬지도 않고 순이보리밥집을 차렸다. 혼자서도 운영할 수 있는 아주 작은 규모의 가게가 생겼다는 말을 듣고 주저 없이 계약했다. 그리고 지금껏 7년째 이웃과 정을 나누며 몸에 좋은 보리비빔밥을 만들며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다.

   순이보리밥집이 부득이 가게 문을 닫을 때면 ‘시골에 다녀 오겠습니다. 내일만나요’ 라던가. ‘보건소 교육 다녀옵니다’ 라는 공지문을 써서 붙인다. 나는 그 옆을 지나가며 붙어 있는 공고문을 보며  마음 속으로 “잘다녀오세요”라고 답한다. 순이보리밥집 사장님은 장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이웃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이웃이 살아 있는 원미동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박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20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