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자료 > 공공기관 기타
한국만화걸작선 박수동 화백 <고인돌> 복간《선데이서울》에 연재돼 큰 사랑 받았던 작품, 70~80년대 한국 사회 해학과 풍자로 표현
콩나물신문 편집위원회  |  kongpap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이 「한국만화걸작선」 시리즈 27번째 작품으로 박수동 화백의 <고인돌>을 선정해 복간했다.

   
 

  <고인돌>은 1972년부터 1991년까지 17년에 걸쳐 대중 잡지 《선데이서울》에 연재된 박수동 화백의 대표작이다. <고인돌>은 1978년 처음 단행본으로 출간된 뒤 많은 독자에게 사랑을 받았다.

  이번에 출간된 「한국만화걸작선」 시리즈 <고인돌>은 1987년 도서출판 까치에서 출판된 <하나 고인돌>, <둘 고인돌>, <셋 고인돌>, <넷 고인돌>과 2001년 우석출판사에서 출판된 <고인돌 왕국>을 모아 총 5권으로 구성됐다. <고인돌> 복간본은 당시 원고가 남아 있지 않아 도서를 스캔하여 제작됐으며, 글씨체와 그림은 원작의 느낌을 살리고자 그대로 담았다.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은 작품은 세월이 흘러도 작품이 지닌 빛을 잃지 않는다. 신간이 넘쳐나고 인터넷 미디어가 실시간으로 많은 장르의 창작 작품을 쏟아내도 오래된 책을 들춰 보는 이유는 시간을 초월하는 큰 울림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고인돌> 복간본은 그 시절을 살아온 독자들에게는 깊은 공감을 주고, 그 시절을 경험하지 못한 세대에겐 해학과 풍자를 통해 1970년대 사회상을 엿볼 수 있게 한다.

  박수동 화백은 “30대에 사랑한 원고를 80대의 늙은이가 보고 있다. 눈물이 난다.”고 말하며 “흔히들 <고인돌>하면 에로틱한 성을 떠올리지만 자세히 보면 없을 무(無)자가 보인다. 50대 중반에 ‘고인돌’ 연재는 끝났지만 80대인 지금도 없을 무(無) 만화는 계속 그리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한국만화걸작선」 은 시간이 지나 절판되거나 자료 부족 등으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우리 만화계의 보석 같은 명작을 발굴, 복원, 보존하는 사업이다. 2001년부터 지금까지 故 김종래 화백의 <마음의 왕관>, <엄마 찾아 삼만리>, 故 고우영 화백의 <대야망>, 박기정 화백의 <폭탄아>, 허영만 화백의 <각시탈> 등 27개 작품이 출간됐다.

저자소개: 박수동
‘성냥개비 화법’으로 그림을 그리는 만화가로, 1965년 <천연기념물>로 《아리랑》 신인 만화가 공모전에 입상하며 데뷔했다. 1972년 《선데이서울》에 <고인돌> 연재를 시작했고, 1974년 <소년 고인돌> <5학년 5반 삼총사>를 발표했다. 1992년 한국만화문화대상, 2003년에는 제3회 고바우 만화상을 수상했으며, 2005년에는 제3회 SICAF 어워드 코믹 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표작으로는 <고인돌> <와이프 행진곡> <번데기 야구단> <월급쟁이 만세> <신혼행진곡> <땅콩찐콩 만화 일기> <박떡배와 오성과 한음> 등이 있다.
 
콩나물신문 편집위원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박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20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