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모저모 > 교육/청소년
영국 서머힐 학교 탐방기 ①
최경윤 (산학교 생활교사 자연)  |  hansworld@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오래된 대안학교인 영국 서머힐 학교

내가 서머힐에 방문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던 계기는 2017년 APDEC(아시아, 태평양지역 민주교육 한마당)에서 서머힐 학교 교감, 헨리 레드헤드의 자유에 관한 프레젠테이션을 들었을 때부터였다. 자기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회의가 이루어지고, 스텝과 학생들의 평등하게 관계 맺는 곳, 하고 싶은 것을 할 자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하지 않을 자유가 있는 곳, 400개가 넘는 규칙과 모두가 참여하는 회의만이 권위를 가지는 곳. 산학교 교사들이 매일 고민하는 아이들의 자발성, 자치, 자유, 민주주의가 그의 발표에서는 너무나 간단하고 명료해 보였다.

호기심과 동시에 의구심이 들었다. ‘정말 그게 가능해?’혹은 ‘실제로는 많은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하는. 산학교와 비슷한 규모의, 비슷한 연령대의 학생들이 다니는 곳이어서 더욱 관심이 갔다. 때마침 서머힐 100주년을 맞이하여 [Summerhill Experience]를 개최한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산학교 교사들과 참가단을 꾸렸다. 그리고 영국에도 해가 쨍쨍한 날들이 이어지던 여름날, 우리는 서머힐 학교로 갔다.

   
 

서머힐의 첫인상

조용한 시골 마을에 자리잡고 있는 서머힐 학교는 사진과 영상에서 보던 그대로였다. 아니 더 좋았다. 뛰어놀기 충분한 공간에 100년의 역사만큼 오래된 나무와 건물들이 잘 어우러져 있었다. 서머힐 학교에 처음 방문한 아이들이 오자마자 ‘이 학교에 다니고 싶어.’라고 한다던데, 그 이유를 충분히 알 것 같았다. 낡은 건물 공간들도 불편하기보다는 아늑하고 편안했다. 왕거미가 살던 2층 침대를 보고 처음엔 기겁했지만. 서머힐 학교의 상징과도 같은 강당은 중요한 논의들이 오가는 회의 공간이 되기도, 멋진 공연이 펼쳐지는 무대가 되기도, 음악에 몸을 맡기는 클럽이 되기도 했다.

매력적인 작업 공간들도 있었다. 각종 미술, 공예 재료들이 가득한 아트룸, 필요한 물건이 있을 때 달려가서 뚝딱 만들어내고 싶을 것 같은 목공/철공실, 녹음시설이 완비되어 있는 음악실, 누구나 신청하면 요리를 해서 먹거나 판매할 수 있는 카페. 이런 공간들에서 아름답고 재미난 것들을 종일 창작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무엇보다 탐이 났던 건 넓은 바깥 공간이다. 햇볕이 드는 날이면 마당 아무데나 앉아 일광욕을 했고, 밤에는 모닥불을 피우고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마당 곳곳에 누군가 만들었을 나무집에 올라가 맑은 여름날의 하늘을 감상하며 여유를 즐겼다. 서머힐 회의의 잦은 이슈가 된다는 트램폴린은 안전상의 이유로 구경만 했다. 대신 3m 수영장에 풍덩 뛰어들어 아이들처럼 깔깔대며 놀았다.

   
 

수업에 안 들어가도 괜찮아

서머힐에는 수업에 들어가지 않을 자유가 있다. 아주 어린 아이들도 수업에 참여할지 말지 선택할 수 있고, 고학년이 되면 자기가 원하는 시간표를 스스로 만들 수 있다. 대부분의 수업을 필수로 가르치는 학교 교육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수업에 들어가지 않을 자유’가 부각되었지만, 사실 정확히 말하자면 하고 싶은 것을 할 자유, 하고 싶지 않을 것을 하지 않을 자유다. 이러한 자유를 충분히 누리고 스스로 배워나가는 학교를 산학교도 꿈꾸고 일부 시도해 보았지만 쉽지 않았다. 무엇을 하고 싶은지, 하고 싶지 않은지 모르거나 정말 안해도 되나 하는 불안감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진정한 자유를 누리는 것을 방해했기 때문이다. 시키는 것을 잘 하는 사람으로 길러진 우리는 오히려 이러한 자유가 낯설고 버거웠다. 서머힐에는 이러한 자유를 누릴만한 공간과 시간이 충분했다. 눈치보지 않고 마냥 놀 수 있는 시간과 공간. 이것이 서머힐과 우리의 차이점이었다.

   
 

민주적이고 권위있는 회의

서머힐의 자유에는 책임이 뒤따른다. 일주일에 세 번, 서머힐의 모든 사람이 모여 공동체 생활에서 벌어지는 갈등과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회의를 한다. 이 회의를 통해 만들어진 서머힐의 규칙이 무려 400개가 넘고, 항목별로 정리된 규칙 책이 법전 만큼의 두께를 자랑하며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식당에 비치되어 있다. 우리도 서머힐 사람들처럼 서머힐에 있는 동안 강당에 모두 모여 매일 회의를 했다. 알림 사항이 공지되고 트램폴린 사용, 취침 시간 조정, 식사 시간 규칙 등 함께 생활하는 데 필요한 소소한 안건들이 간단하고 분명하게 결정되곤 했다.

한 번은 긴급회의가 소집되었는데, 마지막 날 참가자들이 수영장 규칙을 하나도 지키지 않고 노는 바람에 서머힐 학생이 당황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각자의 생각과 마음을 충분히 나누고, 규칙을 어긴 사람들이 수영장을 깨끗이 치우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감정적으로 격양되기도 했지만 회의가 끝났을 때에는 모두 후련한 표정이었다. 서머힐 공동체에 규칙과 회의가 갖는 의미를 확인하는 시간이었다. 백년 동안 서머힐이 자유 교육이라는 철학을 유지해 올 수 있었던 것은 권위있는 회의가 꾸준히 이어져왔기 때문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박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20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