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 사람 > 사람사는이야기
창호지 바르던 날
유진생 조합원  |  kongpap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해가 좋은 오늘
문 창호지를 붙였습니다.
문짝을 떼서 우선 10여년 동안 쌓인 먼지를 털고
얼룩을 닦아냈구요. 다락을 뒤져 창호지 롤을 꺼내서 재단을 하고 밀가루 풀을 쑤었습니다.
풀을 발라 새 창호지를 붙인 문짝을 햇볕에 말렸습니다. 마른 창호를 튕겨 보면 탱탱소리가 납니다.
살 맛 나는 소리였습니다.
   
 

제가 사는 이 집이 재개발에 걸려 옴쭉달싹 못 한 지가 10년을 넘었습니다.
어차피 허물어질 집이니 창호지를
안 바른 지가 10년이 넘었습니다.
이제 도정법이 개정되고 부천시 조례도
바뀌어서 집이 헐리지는 않을 듯 합니다.
그래서 오늘 문창호지를 다시 붙였습니다.
이렇게 되기까지 힘써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박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20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