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동상담소] 노동이 존중되지 않는 사회가 과연 행복할까요?
노동이 존중되지 않는 사회가 과연 행복할까요? 내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최저임금이 결정되던 그 즈음은 제가 특성화고 3학년들을 대상으로 노동인권교육을 한참 진행하고 있었던 시기였습니다.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이니만큼 고
최영진   2017-08-11
[노동상담소] 2018년 최저임금은 7,530원
2018년 최저임금은 7,530원 지난 주말, 드디어 내년도 최저임금이 결정되었습니다. 2018년 최저임금은 시간당 7,530원이고, 주40시간 기준 월급으로 환산하자면 1,573,770원입니다. 그동안 노동자들이 외쳤던 ‘지금 당장, 1만원’에는 못
서창미 공인노무사   2017-07-17
[노동상담소] ‘갱신기대권’이라고 들어보셨나요?
‘갱신기대권’이라고 들어보셨나요? ‘갱신기대권’이 인정되는 기간제 근로의 사례 나심청씨는 경기도의 어느 작은 면소재지 주민자치센터에 사무장으로 선발되었습니다. 모집광고를 보면, 모집의 주체는 면장이었고, 업무는 주민자치센터의 동아리모임이나 지역활동을
이종명 조합원   2017-07-10
[노동상담소] 비정상의 정상화, 상시업무에 상시 고용이 당연
비정상의 정상화, 상시업무에 상시 고용이 당연 대통령 선거가 끝난지 한 달이 채 안되었습니다. 역대 다른 정부와 달리 인수위 없이 바로 임기에 들어선 문재인 대통령과 그의 정부가 제시하는 여러 가지 정책들은 국민들 모두에게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습니
최영진   2017-06-14
[노동상담소] 일하는 여성들이 살기 좋은 나라
일하는 여성들이 살기 좋은 나라 글 | 서창미 공인노무사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상담실장 한국에서 일하는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어학연수, 유학 등 흔히 말하는 스펙 몇 종을 다 갖춘 여성 인재라고 생각했는데,
서창미 공인노무사   2017-05-22
[노동상담소] 직장상사의 ‘그만둬’ 라는 지시는 해고일까요?
직장상사의 ‘그만둬’ 라는 지시는 해고일까요? 요즘 여기저기 아파트 건설현장이 눈에 들어옵니다. 작은 아파트를 한 두동 짓는 경우도 있지만, 범박동이나 옥길동, 은계지구처럼 대단위로 짓는 곳도 있습니다. 아파트가 다 지어지면 주민들이 입주해서 살게 됩
이종명 조합원   2017-05-02
[노동상담소] 특성화고 파견형 현장실습, 이제 변해야 합니다
특성화고 파견형 현장실습, 이제 변해야 합니다 ‘아빠, 나 콜수 못 채웠어...’또 하나의 우주가 사라졌습니다. 매년 반복되는 일입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특성화고에 다녔고, 현장실습을 나갔던 전라북도 전주의 한 실습생의 죽음 이야기입니다. 故홍수
최영진   2017-04-14
[노동상담소] 해고와 권고사직 사이에서
해고와 권고사직 사이에서 서창미 공인노무사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상담실장 “너 해고야! 내일부터 당장 나오지 마!” 드라마나 영화에서 종종 볼 수 있는 해고 장면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이렇게 대놓고 해고를 통보하는 회사는 드뭅니다. 상담을 하다보면
서창미 공인노무사   2017-03-31
[노동상담소] 용역노동자의 임금은 누가 지급 할 것인가?
용역노동자의 임금은 누가 지급 할 것인가? 저는 국토교통부에서 운영하는 공공기관의 용역노동자입니다. 일하는 사람은 저와 동료 한사람, 둘이서 일하고 주야근무 교대로 경비일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일하는 기관에는 저 말고도 미화용역노동자들, 시설관리 용
이종명 조합원   2017-03-15
[노동상담소] [노동칼럼] 근로계약서를 둘러싼 오해들
근로계약서를 둘러싼 오해들 임금체불이나 부당해고 같은 일터에서의 문제를 주로 상담하는 저에게 근로계약서는 ‘문제 해결의 실마리’, 내지는 ‘결정적인 증거’와 같은 역할을 종종 합니다. 물론, 실제 근로현실과 근로계약서가 너무 다를 경우에는 그저 종이
서창미 공인노무사   2017-02-28
[노동상담소] 2017년 최저임금은 시급 6,470원 이상 받으셔야 합니다
2017년 최저임금은시급 6,470원 이상 받으셔야 합니다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시간은 흐릅니다. 또 새해가 밝았네요. 우선 독자여러분께 새해 인사 드립니다. 몇 달전부터 온 나라를 뒤집어 놓은 ‘박근혜-최순실게이트, 국정농단사건’ 때문에 국민들 모두
부천시비정규직근로지지원센터 최영진 사무국장   2017-01-26
[노동상담소] 부당해고나 해고 예고수당을 받을 수가 있나요?
알바 청소년 상담기부당해고나 해고 예고수당을 받을 수가 있나요? 고등학교 3학년 학생입니다. 치킨집에서 아르바이트생을 구한다는 광고를 보고 전화를 했어요. 일요일이었는데, 다음날 월요일에 서류를 가지고 한번 와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월요일 찾아 갔더
부천시비정규직지원센터 이종명 센터장   2017-01-05
[노동상담소] ‘상시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장’의 판단은?
‘상시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장’의 판단은?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사항은 최저사항으로 사업장에서는 이보다 상향해서 적용해야 한다.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최저사항이 곧 최고사항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최저사항이라고 하는 근로기준법이 모든 노동자에게 적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이종명 센터장   2016-12-19
[노동상담소] 처우개선비의 최저임금 : 퇴직금 포함여부
처우개선비의 최저임금 : 퇴직금 포함여부 노인요양기관에서 요양보호사로 일하고 있는데, 를 포함해서 최저임금을 지급하고 있어요. 처우개선비는 최저임금에 포함되는 건가요? 그리고 퇴직금에는 포함되나요? 1. 요양보호사의 는 2012년 국가인권위원회에서 ‘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장 이종명   2016-11-23
[노동상담소] 사장님, 맘대로 그러시면 안 되지 말입니다
사장님, 맘대로 그러시면 안 되지 말입니다 참으로 더웠던 여름이 엊그제 같은데 옷장에 긴 옷을 채워 넣는 계절이 되었습니다. 사람이 느끼는 감정 중에 춥고 배고프면 서러움이라는 감정이 듭니다. 우리 독자여러분들은 어떨 때 서럽다는 생각이 드시나요? 일
부천시비정규직상담센터 최영진 사무국장   2016-11-07
[노동상담소]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1년간 했어요~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1년간 했어요~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장 이종명 Q 편의점에서 하루 4시간씩 주5일 근무로 1년간 아르바이트를 했습니다. 지난해 10월부터 일해서 올해 9월 말일까지 일했습니다. 임금은 최저임금 수준인데 지난해에는 5,500원을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장 이종명   2016-10-26
[노동상담소] 일자리 창출인가? 일자리 쪼개기인가?
일자리 창출인가? 일자리 쪼개기인가? 지난 7월 27일, 부천시청 북문앞에서는 ‘단시간 비정규직 확산하는 부천시장 규탄대회’가 민주노총 부천시흥김포지부의 주최로 열렸다. 집회에는 민주노총 조합원 12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한 노동자들의 요구사항은 일자
이종명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장   2016-08-23
[노동상담소] [노동칼럼] 노동절과 공휴일
노동절과 공휴일 요양원에서 3년간 일하다가 5월말에 퇴사했던 ‘성실해’ 씨는 회사에서 지급한 퇴직금이 생각보다 좀 적다고 생각되어 센터를 찾아왔다. 방문상담 하기 전에 전화가 왔었기 때문에 센터에서는 이러저러한 서류를 준비해오시면 계산하기가 수월하다고
이종명 부천시 비정규직 근로자지원센터장   2016-05-15
[노동상담소] 어려움도 기쁨도 함께 나누면 힘이 됩니다
어려움도 기쁨도 함께 나누면 힘이 됩니다그리고 사직서, 함부로 쓰면 안되요 오늘 이야기 해 볼 사례는 일하면서 상사와의 갈등 때문에 걱정이 되신다는 한 상담자의 이야기입니다. 이 분은 상담 내내 흥분이 되어 계셔서 말이 톤이 높고 빠른 편이셨습니다.
최영진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사무국장   2016-04-27
[노동상담소] 일용직, 아르바이트는 4대 보험에 가입안해도 되지요?
일용직, 아르바이트는 4대 보험에 가입안해도 되지요? 어느덧 2016년도 2월이 되었습니다. 요즘도 노동상담을 요청하는 전화들이 계속 걸려옵니다. 사실 상담이라는 것이 ‘만족한 상태’에서는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지만, 뭔가 부족하거나, 아쉽거나 불이익을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사무국장 최영진   2016-02-19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21-810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수도로 69(삼정동)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오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산
Copyright © 2017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