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자료 > 시-도의회-정당
부천시민 비하 발언, 자유한국당 당 대표도 사퇴하라!!
백졸훈(장덕천 부천시장 후보 선거캠프 대변인)  |  kongpap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자유한국당 악행의 끝은 어디인가? 홍준표 대표의 막말 시리즈만으로는 부족했는지 정태옥 대변인이 막말을 토해냈다. 정태옥 대변인은 7YTN 방송에서 "인천의 실업률, 이혼율이 높은 것은 유정복 인천시장 때문이 아니다. 서울에서 잘 살다 이혼하거나 직장을 잃으면 부천으로 가고, 또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으로 간다"고 했다.

졸지에 부천시민과 인천시민들은 서울특별시민의 반열에서 밀려난 이등 시민이 되어 버렸다. 아무리 자기 당의 정책실패와 무능을 감추기 위해서 한 말이라고는 하지만 금도를 넘어섰고 부천 인천의 민심 반발은 거셌다.

결국 8일 저녁 640분 경 대변인 사퇴를 발표했다. 사필귀정이다. 하지만 국민을 무시하는 자유한국당의 본성은 바뀌지 않았다. 울산 경찰은 미친 개, 창원 시민들은 빨갱이 발언은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 정치인들의 입에서 나왔다. 홍준표 대표는 종전선언 반대를 주장하며 국민 대다수가 갈망하는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를 방해하는데 혈안이 되어 있다.

미봉책 대변인 사퇴로는 모자란다. 자유한국당과 정 대변인의 진심어린 자기반성을 촉구한다. 부천 시민의 명령이다. 막말 원조 홍준표 대표도 사퇴하라!

 

 

THE·DREAM 장덕천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백종훈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병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18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