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동/경제] 부동산 거래는 왜 공인중개사를 통해서 거래를 해야할까요?
부동산 거래는 왜 공인중개사를 통해서거래를 해야할까요? 우리가 부동산거래를 공인중개사사무소를 통해서 진행하는 것은 일종의 보험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는 것은 교통사고가 났을 때 더 큰 손실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
김의섭 조합원   2016-12-19
[노동/경제] 부천 부흥시장은 자유시장에 이어 두 번째 열어
부천 부흥시장은 자유시장에 이어 두 번째 열어 부천 원미동에 부흥시장이 있다. 이 부흥시장은 부천에서 자유시장 다음으로 자연발생적으로 만들어진 오래된 전통을 갖고 있다. 부흥시장 상인회 조규풍 회장을 만났다. Q 떡집이네요. A 능성떡집입니다. 제 고
한도훈 편집장   2016-12-15
[노동/경제] 독서실 투자이야기
독서실 투자이야기 2013년에 제가 운영하는 공인중개사 사무실에 50대 중반의 서장훈(가명)씨가 찾아왔습니다.부인이 집에만 있어서 시간도 보내고 돈도 벌 수 있게 독서실을 임차하여 운영하기를 원했습니다.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김의섭 조합원   2016-12-08
[노동/경제] 일자리를 구할 때 어떻게 구하세요?
일자리를 구할 때 어떻게 구하세요? 일자리를 구하실 때 어떻게 구하시나요?한국고용정보원에서 발표한 고용정보 브리프(2016.9)에 의하면 공공 알선기관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대다수의 노동자들은 민간직업 알선기관이나 대중매체 등에 의
부천시비정규직근로지지원센터 최영진 사무국장   2016-12-08
[노동/경제] 범죄자 몽타주 설명하며 '노동자'풍? 예비노동자들의 반응이
“쟤가 박박 우겨서 시급을 만 삼백원으로 정했는데 제가 좀 끌려다닌 느낌이예요”“휴가는 어떻게 정했어요?” “노동자가 원할 때 쉬기로 하기로 정했어요”“ㅋㅋㅋ” 둘씩 짝을 지어 모의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던 부천여고 3학년 6반 학생들은 여기저기서 킥킥
이동철 (한국노총 법률원 부천상담소)   2016-11-30
[노동/경제] 한국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다문화 노동자들도 어렵다
한국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다문화 노동자들도 어렵다 미얀마 공동체 딴 진 아웅 부회장미얀마 공동체 부회장인 딴 진 아웅을 만나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우리나라 경제에 대한 이야기도 곁들였다. Q 딴 진 아웅의 뜻은?A 딴 진은 ‘깨끗하다’는 뜻이
콩나물신문 편집부   2016-11-25
[노동/경제] 콩나물신문 조합원들의 광고!!!
콩나물신문 광고부   2016-11-24
[노동/경제] 부동산 거래계약 후 24시간 이내에 해제가 가능할까요?
부동산 거래계약 후 24시간 이내에 해제가 가능할까요? 부동산 거래계약은 일단 계약이 성립하더라도 당사자의 합의로 계약을 해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일정한 사유가 발생하면 당사자 일방이 이를 해제할 수 있는 권리가 생깁니다. 일부 고객분들은 24시간
김의섭 조합원   2016-11-23
[노동/경제] 송내1-2 구역 재개발은 어떻게 될까?
아파트 분양이 잘 되면 좋겠지만 만약에 미분양 사태가 발생하면...송내1-2 구역 재개발은 어떻게 될까? 중동역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솔안말(송내동)이 재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이미 이주가 진행되고 있고, 이주한 집집마다 테이프로 덕지덕지 붙여 놓았
한도훈 편집장   2016-11-16
[노동/경제] 경계에서
제3회 부천노동영화제 ‘경계에서’ 부천시 비정규직 근로자 지원센터는 2016년 11월19일(토) ~ 11월20일(일)까지 양일간 제3회 부천노동영화제를 진행합니다. 이번 영화제의 주제는 ‘경계에서’라는 제목으로 진행되며, 영화제는 총 3편을 상영합니다
부천시비정규직지원센터   2016-11-11
[노동/경제] 고령화 시대의 답은 오피스텔이다!
고령화 시대의 답은 오피스텔이다! 국가투자기관인 ⃝⃝공사에 다니는 김문기(가명)씨는 해가 바뀌면서 어느덧 나이가 50이 되자 이제 정년까지 12년이 남았다고 생각하니 정신이 아득했다. 그러면서도 이제는 서서히 노후 준비를 해야 하
김의섭 조합원   2016-11-07
[노동/경제] 100만원 아끼려다 3억 3000만원을 날린 사연
100만원 아끼려다 3억 3000만원을 날린 사연 이몽룡씨는 60대 후반의 보통 키에 몸이 다부진 사람입니다. 그 나이 또래가 다 그렇듯이 특별한 취미는 없고 일 밖에 할 줄 모르는 사람이었습니다. 젊은 시절에 나름대로 돈도 모으고 퇴직할 즈음인 10
김의섭 조합원   2016-10-26
[노동/경제] 공공기관의 역할 그리고 효율만으로 설명할 수 없는
공공기관의 역할 그리고 효율만으로 설명할 수 없는 공공기관의 공공성 오늘은 두가지 이야기를 해 보려 합니다. 첫 번째 이야기는 며칠전 약대동에 있는 부천테크노파크 1~4단지 앞에서 소속 기관들이 공동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점심시간에 식사하러 나온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최영진 사무국장   2016-10-06
[노동/경제] 회사 출근에서 퇴직까지
회사 출근에서 퇴직까지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장 이종명 요즘 상담을 하게 된 사례 중에 부천시립노인병원의 위탁관계 종료 건이 가장 관심을 끈 사안이었습니다. 기존의 위탁법인과 계약, 고용관계가 종료되고 새로운 위탁법인으로 넘어가게 되었는데요. 가장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장 이종명   2016-09-20
[노동/경제] 고용노동부 ‘국내유료직업소개요금' 등 개정안을 반대한다!
고용노동부 ‘국내유료직업소개요금’ 등일부개정 고시안 중 구직자 소개요금 현행4%➜개정1% 개정안을 반대한다! 지난 50여년간 민간유료직업소개소는 정부의 지원없이 공공고용서비스기관과 무료취업센터,사회복지기관 등이 충족할 수 없는 역할을 보완
새길취업정보센터 대표 한정숙   2016-09-16
[노동/경제] 우리 좀 귀하게 대해 주세요!! 말로만 하지 마시구요.
우리 좀 귀하게 대해 주세요!!말로만 하지 마시구요. 최영진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사무국장 ‘청소년’은 ‘성인’이 되기 전 나이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을 통칭하는 단어입니다. 몇 살까지가 청소년인가는 법령에 따라서 약간 차이가 납니다. 청소년기본법에
최영진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사무국장   2016-09-09
[노동/경제] 역곡 남부역 임꺽정로, ‘부천의 명소’로 입소문이 자자해
역곡 남부역 임꺽정로 ‘부천의 명소’로 입소문이 자자해 임꺽정로상우회 정명철 회장 ◆ 역곡 남부역 골목, 임꺽정로로 변신부천에 임꺽정로가 있다. 부천 역곡 남부역에서 직진하면 곧바로 나오는 길이다. 이 길 양켠에 ‘조선시대 최고의 의적’으로 통하는 임
한도훈 조합원   2016-08-31
[노동/경제] 다시 열려라. 개성공단
다시 열려라. 개성공단개성공단 입주기업인과의 조찬 간담회 열어 오늘 아침(7월 27일), 부천시민통일문화제 행사의 하나로 두 명의 개성공단 입주기업인과 조찬 간담회가 부천시청 구내식당 사랑방에서 있었다. 부천시민통일문화제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간담회에
오산 조합원   2016-07-27
[노동/경제] 부천시청옆 청보리밭 개발에 따른 단상
부천시청옆청보리밭 개발에 따른 단상 ㈜엠디엠에서 개발하는 중동1153번지 (구, 청보리밭) 중동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아파트 999세대, 오피스텔52세대, 상가91실이 분양중이다. 중동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부지가 1,712억원(4,681평)에 매각되었으
oo 부동산   2016-07-27
[노동/경제] 최저임금 토크쇼와 와글밥 삼계탕Day 후원행사를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세대별 여성노동자, 최저임금 토크쇼'와 ‘와글밥 삼계탕Day’ 후원행사를 성황리에 잘 마쳤습니다. 토크쇼에서는 20대에서 50대 때까지 세대별 여성노동자들의 일 경험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사회에서 차별받고
부천여성노동자회   2016-07-15
 1 | 2 | 3 |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4516 경기도 부천시 수도로 69(삼정동, 담쟁이문화원 3층)  |  각종문의 : 032)672-7472  |  팩스 : 032)673-7474
등록번호 : 경기, 아50581  |   등록일 : 2013. 1. 18.  |  발행연월일 : 2014. 2.19. | 사업자등록번호 : 130-86-90224
발행인 겸 편집인 : 박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성
Copyright © 2019 콩나물신문. All rights reserved.